MBT와 기분(kybun) 신발,
이 사람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한국을 사랑하는 스위스인, 칼 뮐러의 스토리를 만나 보세요.

칼 뮐러, 사업가이자 기분 개발자

칼 뮐러는 1952년 스위스 투르가우 주의 록빌에서 태어났다. 취리히 연방공과대학(Swiss Institute of Technology in Zurich)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한 뒤 1979년 한국으로 이주한다. 처음에는 서울대학교에서 국비장학생으로 공부를 했으나, 그가 한국에 온 지 7개월째에 박정희 대통령이 암살되면서 대규모 시위로 인해 서울대에 휴교령이 내려지고 그는 학업을 중단하게 된다.

사업가로써의 불씨
이 사건 이후 1980년 칼 뮐러는 한국에서 직장을 찾게 된다. 틈새시장을 발견하고는 호텔에 납품할 스위스 특산품을 수입하는 회사를 창립한다. 이후 수년간 그는 한국에서 12개의 회사를 창립하여 레스토랑을 열고 섬유기계를 판매하며 한국에 스키를 처음으로 수입하는 무역상이 된다. 그가 손을 대는 모든 분야는 그에게 부를 안겨주었다.

우여곡절

성공에 대한 대가로 칼 뮐러는 정신적 신체적으로 소진되고 말았다.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1990년 그는 모든 회사를 처분하고 스위스의 콘스탄츠 호수 곁으로 돌아갔다. 거기서 그는 농장을 구입해 10년간 자급자족하는 삶을 살며 사립 비영리 거주형 재활원을 설립한다. 그러나 3년 후 자금이 바닥나며 7일장에서 객상(客床)으로 일하기 시작한다.

MBT 시작
한국에서 칼 뮐러는 점질토의 효과적인 특성을 발견한다. 물이 논에서 천천히 빠져나감에 따라 논바닥은 서 있거나 걸어 다니기에 아주 부드럽고 탄력있게 되었다. 이때 그는 마치 하늘이 내려준 선물같이 MBT를 착안하였다. 그는 연구에 착수했고 스스로가 실험대상이 되어 이 개념을 발전시켜 나갔다.

1997년 칼 뮐러는 MBT신발을 시장에 출시하며 ‘구르는 밑창’으로 신발업계에 혁신을 불러일으킨다. 이 구르는 밑창은 치료요법으로써의 효과가 입증되어 오늘날 전세계적으로 100여개가 넘는 업체에서 이를 따라하고 있다.

차세대 기능성신발 kybun(MBT에서 기분이 되기까지)
칼 뮐러는 논바닥 위에서 걷는 좋은 기분을 모방할 더 나은 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계속 연구에 매진했다. 그가 개발한 부드럽고 탄력있는밑창은 차세대 MBT 제품으로 개발되지 못하였는데, 이는 소주주들이 둥근 밑창만을 고집했기 때문이었다. 이에 따라 칼 뮐러는 2006년 회사를 떠나게 된다. 

이러한 사건은 기분(kybun)이라는 새 브랜드의 개발로 이어졌다. 2007년 칼 뮐러는 스위스에서 기분주식회사(kybun AG)를 창립하여 기분 신발, 기분 매트, 기분 트레드밀 등을 개발하기 시작한다. 한국을 제 2의 고향으로 여기는 그는 한국어 단어 ‘기분’을 스위스 기업명이자 브랜드명으로 지었다. 자신이 개발한 신발을 통해 고객들이 통증 없이 기분 좋게 걸을 수 있다는 뜻이다.

스위스 신문 존탁스차이퉁(SonntagsZeitung)에 따르면 칼 뮐러는 스위스에서 가장 혁신적인 사업가 중 한 명으로, 디자인의 역사를 새로 썼다고 평가받는다.

알프스 된장아저씨
칼 뮐러는 고향이자 거주지인 스위스에서 빵에 버터 대신 된장을 발라먹는다. 그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된장이기 때문이다. 한국을 사랑하는 그의 삶은 2005년 KBS '인간극장'에서 '알프스 된장아저씨'라는 제목으로 방영되어 인기를 끌었다. 그는 지금도 많은 한국인들에게 '알프스 된장아저씨'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다

사회적 약속
뮐러 가의 KM재단법인은 칼 뮐러의 사회적 헌신의 중요한 부분이다. KM재단법인은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돕는다는 기독교 정신에 입각하여 세계 곳곳의 사회적 약자를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