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bun products for a more active and dynamic workplace

The revolutionary kybun movement concept is a simple way to improve workplace ergonomics.

kybun과 함께라면 직장에서도 활동적

혁신적인 기분 활동 개념은 직장을 인체 공학적으로 설계하는 간단한 방법이다. 많은 사무실 근로자들은 긴장, 불균형 허리 통증을 호소한다. 이런 신체적 통증의 주요 원인은 오랜 시간 앉아있기 때문이다.

똑바로 서서 부드럽고 탄력적인 kyBounder 위에서 일하게 되면 수동적으로 앉아있는 것에 비해 훨씬 건강하다. 부드럽고 탄력적인 구조로 인해 발과 다리가 균형과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계속해서 미세한 운동을 하게 된다.

연구에 따르면 정신적인 일을 적당한 활동과 결합하는 것은 성과와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kyBounder 위에서라면 더욱 창의적이고 수용적으로 변하게 되며 저녁에도 피로하지 않다.

kyBoot 직장에서 장시간 있는 이들에게 적합하다. 세계적인 혁신을 불러일으킨 제품의 특징은하늘 위를 걷는밑창이다. ‘하늘 위를 걷는밑창은 완벽하게 충격을 흡수하며 신체에 가해지는 중압을 눈에 띠게 완화시킨다. 걸음을 떼는 순간부터 효과를 경험하고 설득당할 것이다. 직장에서도 건강함을 유지하려면 kyBoot 선택하세요.

효과 및 이점:

• 근육 완화
• 자세교정
• 허리 통증에 효과적
• 피로감소
• 신체적, 정신적 활동의 결합으로 인한 효율성 증가
• 창의성과 학습력 증가
• 별도의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건강 증진
• 재미있는 활동

Opinions/customer testimonials

조세프 마르하, HC 다보스

조세프 마르하, HC 다보스

처음 kyBoot를 착용했을 때 얼마나 발이 편안한지 믿을 수가 없었죠. 몇 주동안 착용해보니 편안할뿐만 아니라 정말 효과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죠. 전문 선수라면 누구나 겪는 만성적인 허리통증도 완화되었어요. 이제는 벗을 수가 없을 정도죠!


프랑크 야갈라, 레스토랑 매니저, 유니레버 SV 샤프하우젠

프랑크 야갈라, 레스토랑 매니저, 유니레버 SV 샤프하우젠

초기에는 약간 캥거루같다는 느낌이 들어요...탄성이 있기 때문이죠. 그러다가 시간이 지나면 점점 익숙해지는데 무척 편안하죠. 무엇보다도 긴 일과가 지나면 다시 활력을 불어넣어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운동을 한 후에도 발이 무겁지 않고 걸어다니는 것도 매우 편안하답니다.

고팔 라지구루, 스위스

고팔 라지구루, 스위스

영업 교육 담당자로 근무하며 하루에 8-10시간씩은 서 있게 됩니다. 이 때문에 몇 년 전 발에 극심한 고통이 생겼어요. 아침에 일어나면서 첫 발을 내딛을 때만 아프기 시작하더니 오후에는 도저히 일에 집중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해졌죠. 병원에 갔더니 오래 서있거나 많이 걷는 사람들에게서 자주 나타나는 질환으로 족저근막염이라고 하더라구요. 수 년동안 덜 딱딱한 신발부터 뒤꿈치 충격 완화 안창, 앉아서 발표하기, 심지어 침술까지 안 해 본게 없었지만 효과가 없었어요. 소위 말하는 “치료제”에 수 천 달러를 퍼부었는데도 고통이 사라지질 않았어요. 그러던 중 캐나다 오크빌에서 (고통스럽게) 길을 걸어가던 중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새로운 스위스 신발”이 적혀있는 광고물을 발견했어요. 약국 안에서 친절한 여성분이 kyBoot를 소개해주었고 스위스에 돌아오자마자 바로 한 켤레를 구입해서 매일매일 사무실에 신고 나가기 시작했어요. 2주가 지나자 놀라운 경험을 했죠...더 이상 발이 아프지 않았습니다. 그저 편안해졌고 기분이 좋아졌어요. 저녁에 신발을 벗은 후에도 아프지 않았어요. 아침에 일어날 때도 고통이 없었죠. 정말 스스로도 믿을 수가 없었어요. 발의 통증이 말끔히 사라졌고 제 인생이 바뀌었어요. 더 이상 걸을 때 아픈 것에 집중하지 않게 되었고 100% 편안하게 워크샵 내내 서 있을 수 있게 되었어요. 정말 이 진귀한 발명품에 감사합니다. 제일 훌륭한 신발이고 제 인생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았어요!

Media reports about kybun in the world of work

no news in this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