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막염

골막염은 주로 운동선수들에게 많이 생기는 질병이다. 축구, 배구, 하키와 같은 운동을 하는 운동선수나 조깅을 주로 하는 사람들의 정강이 부분에 주로 발생하게 된다. 그러나 염증은 팔꿈치, 팔목이나 발꿈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기분(kybun)은 골막염의 치료를 촉진시켜준다. 부드럽고 탄력적인 소재는 딱딱한 표면의 충격을 흡수한다. 통증이 감소하면서 골막이 회복될 수 있다.

재활 치료 이후에, 기분(kybun)은 재발을 막아주고 재생에 이상적이며 격렬한 스포츠 훈련의 균형을 잡아주는 가장 좋은 수단이 된다.은 재발을 막아주고 재생에 이상적이며 격렬한 스포츠 훈련의 균형을 잡아주는 가장 좋은 수단이 된다.

정의

골막염은 골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이다. 골막은 사실상 뼈 전체의 표면을 덥고 있는 결체조직 막이다. 골막염이 있는 경우 이 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골막에는 피와 림프관 외에도 수많은 신경이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염증이 생기면 상대적으로 통증이 심하게 느껴진다.

원인

골막염은 병원체(박테리아), 또는 과도한 압력이나 반복되는 충격과 같은 물리적인 힘에 의해 발생한다. 스포츠를 하는 동안 과도한 압력에 의해 생성된 골막염은 주로 정강이 안쪽이나 손목부터 팔꿈치까지의 팔 안쪽에 생긴다. 염증을 일으키는 요인들:

  • 지나치게 집중적이거나 과도한 훈련
  • 운동 환경의 변화, ) 바닥 표면의 변화
  • 운동 기술의 변화
  • 맞지 않는 신발 이나 밑창
  • 부정확한 발의 위치

골막염은 골수염이 발생하면서 특히 면역체계가 약한 사람들에게서 황색 포도상 구균, 연쇄 구균이나 폐결핵과 같은 박테리아 감염에 의해 발병한다.

결과

골막염은 통증과 함께 아픈 환부가 붓는 증상이 있다. 운동성에 제한이 생기는 것도 일반적인 증상이다.

골막염은 오래 지속되기도 한다. 어떤 경우에는 통증이 완전히 사라지기까지 수개월이 걸리기도 한다. 증상이 사라지고 오랜 이후에도 통증이 갑작스럽게 재발하기도 한다. 스포츠 훈련이 너무 일찍 재개 되었을 때 이런 경우가 생긴다.

기존 치료법

과도한 압력이 문제가 되었을 때의 치료법은 고정시키기(,테이프로 묶어두기), 소염제 치료나 국부 냉각을 할 수 있다.

항생제 투입은 박테리아에 의한 염증의 경우, 치료법으로 쓰이기도 한다.

기분의 작동 원리 – 선제적 조치

  • 키부트와 키바운더의 부드럽고 탄력적인 소재는 딱딱한 바닥의 충격을 흡수한다. 통증이 심하지 않게 걷거나 다시 설 수 있고 심지어 완전히 통증에서 자유로워지기도 한다. 기분(kybun)의 가벼운 활동으로 골막은 회복될 수 있고 상처는 치유된다.
  • 발이 모든 방향으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특히 발과 다리 하부의 혈액 순환이 개선된다. ‘통증 물질이 더욱 쉽게 운반되어 골막으로 영양성분의 공급이 원활해져 치유를 촉진시킨다.
  • 기분(kybun)으로 발과 다리 근육을 안정화시키면서 심부를 운동시킨다. 관절의 안정성과 조정력을 개선시킨다. 이것은 염증 재발을 막는 최선의 방법이다.
  • 발의 이상 위치(.변형이 온 발이나 평발)의 경우 키부트를 신거나 키바운더 위에서 발 근육계의 안정화 훈련을 할 수 있다. 발이 강해지고 수동적인 변형이 줄어들면서 골막염이 완화되는 경향이 있다.

초기 반응

골막염으로 인한 초기 반응

기분(kybun)의 소재는 부드럽고 탄력적이기 때문에 초기에는 이 소재 위에서 발목이 측면/안쪽으로 기울어지면서 불안정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것도 시간이 지나면서 차차 익숙해진다! 부드럽고 탄력적인 소재의 키부트나 키바운더 위에서 발목 관절이 치우지는 것이 눈에 띌 경우 시간을 갖고 천천히 교정해가는 것이 중요하다.

정강이 골막에 극심한 통증으로 고생한다면 다리 하부의 근육계 조직이 빠른 반응을 보이기 어려울 수 있다. (신체의 보호기전) 결과적으로 키부트를 신으면 불안정함을 느낄 것이다. 이런 경우에 찌르는 듯한 통증이 지속되는 동안은 키바운더를 사용할 것을 권한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적용시 팁을 읽어보기 바란다.

 

키바운더와 키부트를 처음 신어본 사람들의 일반적인 초기 반응을 알아보고 싶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 초기 반응

기분 운동

키부트 특수 운동과 기본 키바운더 운동에 대한 정보는 이곳을 클릭하세요 kybun 운동

적용시 팁

  • 통증이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기 때문에, 키부트 운동은 매일 착용자의 컨디션에 맞추어서 진행되어야 한다. 개인별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얼마만큼의 기분 운동이 필요하고 언제 휴지기가 필요한지를 알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 날은 짧은 시간 동안 심하지 않게 키부트 훈련을 하기도 한다. (또는 하루는 훈련을 안 할 수도 ) 어떤 날은 장거리를 키부트를 신고 걸을 수도 있다.

    키부트 운동/키부트 걷기(정량!) 이후에 통증이 늘어나면 안된다. 염증성 질병에 이 점은 특히 중요하다! 키부트를 신고 정기적으로 걸으면 몸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적응을 하게 된다(근육계와 결합조직이 강해지고 안정적인 관절을 갖게 된다). 통증/초기 반응은 덜 빨리 그리고 덜 자주 나타나게 될 것이다.


    More helpful tips:

  • 키부트나 키바운더 위에서 통증이 느껴지거나 원래 있었던 통증이 더욱 악화된다면 이런 경우에는 여러 가지 다른 이유들이 있을 수 있다(, 익숙치 않은 너무 곧은 자세, 근육 긴장, 몸에 익숙치 않은 움직임)
  • 기분 운동을 정기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근육을 이완시켜 주고 몸을 곧게 펴준다. 이것은 관절의 긴장감을 이완시켜 준다. 결과적으로 몇 시간이나 며칠 후에는 통증이 줄어들게 된다.
  • 몸에 편안한 기분 운동을 선택하라! 어떤 고객들은 좀 더 강렬한 운동이 도움이 된다고 하는 반면 어떤 고객들은 좀 더 쉬운 움직임을 선호하기도 한다. 이것은 개인에 따라 굉장히 다르다.
  • 좀 더 넓은 2 세대 밑창의 키부트를 선택하라. 이것은 중족부의 안정성에 더 도움이 된다. 기분코리아에서 더 많은 모델에 대한 문의를 할 수 있다.
  • 키부트를 신고 불안정함을 느끼거나 집에서 사용할 수 있는 추가적인 운동기구를 찾고 있다면, 키바운더는 이상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집에서도 부드럽고 탄력적으로 튀어오르는 매트 위에서 발, 다리, 허리 근육계를 강화시킬 수 있다. 넘어질 것 같은 느낌이 들면 고정된 물건을 잡고 일어서도 된다. 키바운더는 다른 두께로 선택 가능하다(더 두꺼울 수록 더 집중적인 운동이 가능하다). 기분코리아에 더 자세한 사항을 문의 가능하다.
  • 기분 운동에도 불구하고 기분(kybun) 밑창 위에서 굉장히 피로해지고 통증이 느껴지거나 측면/안쪽으로 발목 관절이 기울어지게 되면, 증상이 사라지기 전까지 키부트/키바운더 휴지기를 갖기를 권한다.
  • 곧은 자세를 유지하도록 힘쓰고 너무 지나치게 오랫 동안 걷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바닥을 바라보지 말고) 앞면을 응시하라. 키부트를 신고 앞쪽을 향해 걸으면서 발목의 측면/안쪽으로 꺾이는 증상을 바로 잡는다.

Opinions/customer testimonials

no news in this list.

Experiences/further questions about periostitis

No FAQ's found.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