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킬레스건 이상

아킬레스건 이상은 오래갈 수 있으며 치료는 장기화되는 경우가 많다. 아킬레스건에 염증이 있거나 부상을 당하면, 장기적인 증상을 완화 또는 제거하기 위해 그 원인을 치료하여야 한다.

족저근막염(발뒤꿈치 통증)은 아킬레스건이나 종아리근육의 이상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 족저근막염은 아킬레스건이나 종아리근육으로 전이되므로, 통증의 원인을 다른 곳보다는 이 세 부위에서 먼저 찾을 수 있다. 대개의 경우, 환자는 절뚝거리기 시작했고 전신의 균형이 무너져 있다. 따라서 복합적인 치료가 이 증상에는 매우 중요하다. 즉 전신(머리에서 발가락까지)을 훈련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키부트를 신거나 키바운더 위에 서면 자연스러운 구르기가 가능하고 발은 모든 방향으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아킬레스건이 운동되고 힘줄의 교착상태를 풀어주게 된다. 혈액순환도 좋아지는데, 이는 혈액 공급이 잘 되지 않는 힘줄의 치료를 촉진시킨다.

정의

아킬레스건 (Tendo calcaneus 또는 Tendo Achillis), 두 갈래의 종아리근육(Musculus gastrocnemius)과 가자미근(Musculus soleus)으로 구성된 세 갈래의 종아리 근육(Musculus triceps surae)이 발뒤꿈치로 연결되는 공통되는 마지막 힘줄이다.

아킬레스건은 신체 중에서 가장 두껍고 강한 힘줄이다. 발뒤꿈치뼈 (calcaneus)에 이 뼈의 튀어나온 부분의 폭을 완전히 감싸며 종골괴경(Tuber calcanei)의 최상단에 부착된다. 그 후에는 약간 얇아지면서, 똑바로 올라가, 그 근원에서 약 4cm위에 있는 가장 좁은 지점에 도달하며 다시 점점 넓어진다.

아킬레스건의 급성염증
아킬레스건의 염증은 대개 달리기에 의해 발생한다. 달리는 사람이 훈련의 길이 및/또는 강도를 너무 빠르게 증가시키는 과도한 훈련에 의해 생기기 쉽다. 조사에 의하면 남성이 여성보다 더 자주 발생한다.

아킬레스건에 분산되거나 둔하거니 또는 찌르는 듯한 통증(특히 일어난 후: 몸 풀기 통증),  대개의 경우 뒤꿈치 뼈로 들어가는 부위에 직접 오는 통증, 아킬레스건 염증의 초기 증세이다.

만성 아킬레스건 염증
만성 아킬레스건 염증(증세가 6개월이 넘는 경우)은 조직이 찢어짐으로 인해 뚜렷한 매듭이 형성된다

아킬레스건 파열/찢어짐, 부분 파열/부분 찢어짐
아킬레스건은
60100 N/mm²의 부하를 견딜 수 있는데, 이는 80 mm²의 넓이에 주어지는 800kg의 부하능력에 해당한다. 아킬레스건 파열은 하퇴삼두근을 갑자기 긴장시킴으로써 발생하는데, 따라서 과부하 또는 부적절한 압박에 의해 이전에 손상된 경우에 대개 발생한다. 이 경우에는 조직에 혈액 공급이 방해를 받아 힘줄이 작은 부상을 반복하게 되는데, 따라서 힘이 퇴화하게 된다. 삽입부위 2-6cm 부위(힘줄의 가장 좁은 부분)가 이러한 변화에 가장 심각하게 영향을 받는다. 이 지점이 힘줄에 대한 혈액공급이 가장 취약하고 가장 자주 파열된다. 힘줄은 회초리로 때릴 때와 같은 큰 소리와 함께 갑자기 파열된다. 그 후에는 매우 약한 발바닥 굽힘만이 가능하다

참조: 발뒤꿈치 통증 증후군 또는 해글런드 외골증

아킬레스건의 통증은 발뒤꿈치에서 올 수도 있다.

원인

상당한 연구에도 불구하고 아킬레스건 염증에 대한 명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아킬레스건은 걸음을 걸을 때마다 체중의 몇 배에 해당하는 무게를 흡수한다. 체중이 무거운 경우 빠르게 달리면 아킬레스건에 과도한 압박을 주게 된다. 빠르게 달리기 또는 산악 달리기는 아킬레스건에 매우 큰 압박을 주게 되는데, 훈련을 단시간에 늘린다든지 과도한 훈련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다른 원인으로는 너무 딱딱하여 힘줄이 비틀어지게 누르는 구두, 뒤꿈치 대응처리가 불량한 구두 또는 과도한 회내작용을 들 수 있다. 그 결과는 미세외상(아주 작은 부상)과 그에 따르는 상처를 들 수 있는데, 이는 아킬레스건 파열이 발생하며, 또는 오랫동안 부적절 또는 과도한 압박의 경우 찢어지는 수도 있다.

ReuleAlt (2011)의 연구에 의하면, 다음 사항도 아킬레스건 염증의 원인이라고 한다: 발의 모양, 힘줄로 공급되는 혈액의 부족, 나이, 발목 운동성 및 과회내.

만성 통증의 원인으로는 아킬레스건(아킬레스건 조직)이 짧아지거나 교착되었을 경우이다. 이런 경우에는 결과적으로 작동이 제대로 되지 않아 부하가 걸리면 통증이 오게 된다.

장기적 결과

  • 아킬레스건 통증/아킬레스건 염증의 원인을 치료하지 않으면 염증이 만성화되거나 힘줄이 결국 파열될 위험이 있다.
  • 아킬레스건의 염증에 의한 통증은 자연스러운 걸음걸이를 방해한다.
  • 통증이 있는 사람이 절뚝거리기 시작하면 건강한 쪽의 발이나 무릎, 허리에 과도한 압박을 자동적으로 주게 된다.

기존 치료법

  • 종아리 근육을 규칙적으로 풀어주기
  • 냉찜질. ) 얼음으로
  • 부하 줄이기
  • 힘줄 풀어주기. 근본적인 스트레스는 뒤꿈치 높이를 올려주면 해소될 수 있다(잠시 동안만, 그렇지 않으면 짧아진다.)
  • 연고로 문지르기
  • 특수 밴드
  • 코르티손 주사는 비록 효과가 매우 좋지만 힘줄 파열의 위험이 높아(원래의 상태가 위험한 것에 더하여), 의사들 간에 논쟁이 있다.
  • 충격파 치료법
  • 감각운동 바닥창

기분의 작동원리 – 선제적 조치

키부트를 가능한 한 항상 신기를 권한다. 이렇게 하면 아킬레스건 이상의 근본 원인을 치료할 수 있게 된다. 힘줄로 가해지는 좋지 않은 힘의 전달에 따라 재발하는 증상이 예방되고 힘줄은 밤에만 응집하게 된다.

키부트를 신고 걸으면, 아킬레스건은 발걸음을 뗄 때마다 운동이 된다. 이는 힘줄의 단축화와 응집에 대응하게 된다.

키부트는 염증의 치유에도 효과적이다. 힘줄은 대개 혈액순환이 좋지 않게 되어 있다. 아킬레스건은 심장에서 멀리 아래에 있으므로 다른 힘줄에 비해 혈액순환이 좋지 않다. 키부트를 신으면 발을 자연스럽게 구를 수 있게 되는데, 이는 발의 긴 근육을 활성화하고 아킬레스건의 혈액순환을 엄청나게 증가시킨다. 따라서 통증을 유발하는 물질의 운반과 아킬레스건의 치료를 촉진시킨다.

초기 반응

아킬레스건 이상의 경우에 특정한 초기반응:

초기에는 증상(통증)이 더 나빠질 수 있다. 될 수 있으면 참고 매우 불편해질 때만 키부트를 벗는다. 키부트를 더 자주 신을수록 아킬레스건은 빨리 재생된다.

 

키바운더와 키부트를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의 일반적인 초기 반응을 보시려면 이곳을 클릭하십시오 : 초기 반응

기분 운동

키부트 특별 운동 또는 키바운더 기초 운동에 대한 정보는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 기분 운동

아킬레스건 염증이 있는 경우, 간격 걷기의 표준적인 이행에 다음 사항을 적용한다:

  1. 두 가지 운동을 꼭 교대하기로 한다. 이는 혈액순환에 매우 중요하다.
      - 서행: 압박을 받는 아킬레스건, 미약한 순환
      - 속행: 짧지만 큰 압박, 개선된 순환
  2. 걸음걸이를 짧게 한다.
      - 힘줄의 압박을 줄인다.
  3. 서행 운동 시, 정확한 동작에 주의를 기울인다.

적용시 팁

  • 키부트를 신거나 키바운더 위에 장시간 서있지 말고 가능한 한 계속 움직인다. (서서 하는 활동: 제자리 걷기)
  • 걸음걸이를 너무 길게 하지 않는다.
  • 똑바로 서서 걷는다.
  • 발목관절이 측면/내면으로 구르는 것이 느껴지면 발의 위치를 교정한다.
  • 키부트를 가능한 한 자주 신는다. 키바운더와 키부트를 일상 생활화한다.
  • 집에서 훈련효과를 높이려면 키바운더가 이상적이다가능한 한 키바운더에 서서 일을 한다. (, 다리미질)
  • (특히 아킬레스건)을 항상 따뜻하게 한다. 이는 혈액순환과 치료과정을 돕는다.
  • 매일 여러 번 종아리 근육을 스트레치 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몇 발자국 걸은 후에 처음으로)
  • 특히 아침에는 밤 사이의 교착 상태를 서서히 풀어주기 위해 가능한 한 첫 발자국부터 키부트를 신도록 한다.
  • 아무데나 힘을 쓰지 않는다. 통증이 악화되면 아킬레스건을 쉬게 하고 기분 운동으로 풀어준다.

Opinions/customer testimonials

kyBoot는 균형감각 유지와 허리부터 발끝까지의 근육을 활성화시킵니다. 뒤꿈치와 전족부 통증 치료에 효과가 있고 아킬레스건과 허리 통증 치료에 보조적인 수단으로 이용됩니다.
고유수용감각(신체 움직임과 상대적인 위치에 대한 자기 지각)과 고유수용감각 훈련은 상해방지에 아주 중요합니다. kyBoot는 이러한 훈련에 아주 효과적인 도구죠. 항상 신을 수 있는 데다가 매우 편안하죠. 다시 말해 많은 노력을 들이지 않고 항시 훈련을 할 수 있다는 뜻이죠. 결국 제 자신도 그 효과를 알게 되었죠. 특별한 치료없이 kyBoot를 신기만 했는데 아킬레스 건염이 치료되었답니다. 불안정한 밑창이 발목 관절을 안정시키는 근육을 강화시켜 무리하게 작용하는 근육들의 하중을 덜어준 것이죠. 낙상을 방지하는데 최적이기에 하지에 상해를 입었거나 서서 일하는 근로자, 운동선수, 그리고 노인들에게 kyBoot를 추천합니다.

Experiences/further questions on Achilles tendon problems

No FAQ's found.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