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직성 척추염

초기 증상은 10대 후반이나 성년기에 주로 나타난다. 첫번째 증상은 서혜부와 둔부에 둔통으로 나타난다. 이 증상은 주로 뻣뻣한 증상을 동반하며 운동을 하면 완화되나 휴식을 취한 후에 다시 나타날 수 있다. 몇 달 안에 통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나며 주로 서혜부와 둔부에 동시에 나타난다.
힘줄이 뼈에 붙는 부위에 염증이 생기는 고통을 동반한 골부착부염으로 발전한다. 아킬레스 건, 족부 바닥의 족척건막과 허벅지와 골반의 힘줄(대퇴골 상부의 돌기, 좌골, 장골릉)이 특히 영향을 받는다. 그리고 척추는 인대증식체에 의한 추간 공간의 골질 가교때문에 기동성이 줄어든다.

키바운더/키부트의 부드럽고 탄력적인 소재 위에 서는 것은 딱딱한 표면으로부터의 충격을 흡수하기 때문에 몸을 가볍게 해준다. 통증이 심한 염증의 경우에 특별히 더 그렇게 느껴진다. 키부트/키바운더 위에서 통증이 줄어들기 때문에 다시 운동을 할 수 있게 해준다.

정의

강직성 척추염(‘변형성/뻣뻣해지는 척추 염증’)이나 벡테로병(Bechterew’s disease)은 관절의 통증과 뻣뻣해짐을 동반하는 만성, 염증성, 류마티즘 질병이다. 벡테로병은 척추 관절의 한 무리에 나타나는 척추 관절염이다. 눈의 홍채도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다른 기관들도 드문 경우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강직성 척추염의 척추 관절염은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질병 중에 하나이며 독일 인구의 1.9%에서 나타난다. 비교적 심하지 않은 증상과 관련된 많은 질병들은 진단하기 어렵다. 한때 여성에 비해 남성에게 나타나는 비율이 세배 더 많다고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서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여성에게서 보통은 덜 심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적어도 척추의 골화 조직과 관해서는 강직성 척추염은 여성에게서 잘 진찰되기 않는다.

서양의 산업화된 나라들의 환자들 중에는 초기 증상이 청년기(20-25)때 나타난다. 오직 5%만이 40세가 넘어서 발병한다.

원인

강직성 척추염의 원인이 완전히 알려진건 아니지만 면역체계의 문제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프로테오글리칸 저산소증에 대한 자가변역 반작용으로 유연성에 영향을 미치는 연골에 나타나며 염증의 원인이 된다. 프로테오글리건의 항원 공통성은 영향을 받는 신체의 범위를 설명해줄 수 있다.

오늘날 강직성 척추염은 유전이라고 추정한다. 질병을 일으키는 것이 HLA-B27 유전자로 가장 잘 알려져 있지만 유전적 영향으로만 발생하지는 않는다. 강직성 척추염의 발생 위험은 HLA-B27 유전자를 가진 사람이 일반 사람에 비해 90% 높아진다.

결과

환자들마다 다르게 나타나는 질병의 진행 상황은 종종 재발 이장성이다. 질병 발생은 벡테로(Bechterew)운동을 함으로써 예방 가능하다. 강직성 척추염은 여성에게는 종종 약하게 나타나고 척추 강직이 발생하는 것은 그리 흔하지 않다.

질병의 진행과정은 굉장히 다양하게 나타난다: 약간의 뻣뻣함부터 상체의 움직임이 제한되는 척추골의 완전한 강직, 고관절염(양쪽 모두), 사지 관절염과 사지 관절의 바깥 부분까지 징후가 나타나는 등 다양하다. 질병이 치료되지 않고 방치될 경우 환자는 특징적인 자세 변화를 가져온다. 척추의 요추전만(앞쪽으로 굽음)이 사라지고 둔부 근육이 닳아 없어지고(위축) 흉추의 후만증(뒤로 굽음)이 더욱 심해진다.

강직성 척추염의 주된 양상은 특히 골반과 척추에서 힘줄이 뼈에 붙는 부위에 염증이 생기는 골부착부염이 생기는 것이다. 이것은 부종과 골수 손상을 가져와 경직화가 진행된다. 천장관절 염증(천장관절염)은 첫번째 영향 중 하나이다. 힘줄이 뼈에 붙는 부위와 관절낭, 두 부분에서 모두 영향을 받는다.

척추의 다른 손상은 추간원판과 뼈 과도기의 차후 손상으로 골다공증, 척추체 마모와 염증이 나타난다.

척추의 골절은 심각한 합병증을 가지고 온다. 골다공증이 있는 환자는 아주 작은 외상에도 골절을 입을 수 있다. 이것은 척수 부상의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심각한 포도막염(안구혈관계 염증)은 강직성 척추염의 흔한 합병증이다. 이것은 주로 한쪽에서만 나타나며 광선공포증과 눈물의 과다 생성을 동반한다. 부수적인 현상은 백내장과 녹내장이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소장과 회장에 염증이 생긴다. 이것은 보통 증상이 없다.

그러나 전체의 5-10%는 만성 장내 염증 질환으로 발전한다. 더욱 드문 부수적인 현상은 폐손상, 대동맥판 폐쇄 부전증과 심장 부분의 다른 기능 장애가 발생한다.

강직성 척추염의 기대수명은 확실치 않다. 몇 몇의 연구에 의하면 기대수명이 줄어든다는 보고도 있다. 강직성 척추염과 관련된 사망은 주로 척수 외상, 호흡 부전, 대동맥판막폐쇄부전 또는 상부 소화관의 출혈과 같은 치료의 부작용에 의한 것이다.

기존 치료법

  • 운동과 물리치료
    강직성 척추염은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고, 관절을 계속 움직여주고 심각한 척추 후굴증을 예방하기 위해서 벡테로(Becterew) 운동을 증폭시키기 위한 물리치료와 요가, 필라테스 같은 스트레칭 운동을 체계적으로 해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이것은 환자에게 굉장히 고통스러울 수 있다. 그러나 자주 운동을 해주는 것이 환자가 적당한 기동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 약물
  • 수술
    질병이 굉장히 진행된 경우 수술이 들어갈 수 있다. 뻣뻣한 척추는 여러 부분이 부러질수 있고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까다로운 수술로 금속판을 넣어 더욱 곧은 자세로 만들어 줄 수 있다. 이 수술로 척추의 기동성을 많이 개선해줄 수는 없지만 시야가 훨씬 넓어지기 때문에 삶의 질이 훨씬 개선되어질 수 있다. 고관절이 심각하게 훼손된 경우에는 인공 고관절을 삽입하는 수술이 시행될 수 있다.
  • 대안적인 치료법
    탄수화물 절제 식이요법
    라돈 목욕 (진통제와 소염제)

기분의 작동 원리 – 선제적 조치

  • 부드럽고 탄력적인 밑창은 딱딱한 표면으로부터의 충격을 흡수하여 관절을 보호해준다. 이것은 고통스러운 염증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는 특히 편안함을 느끼게 해준다.
  • 환자들은 예전처럼 다시 장거리를 걸을 수 있게 되어 건강이 호전될 수 있다. 거동의 즐거움이 느껴지면 지구력, 근력, 기동성이 크게 증가되어 통증이 줄어든다.
  • 기분(kybun)의 효과는 특히 발에서 빨리 느껴진다: 발은 부드럽고 탄력적인 소재 위에서 모든 방향으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이것은 심부 안정화 족부 근육계를 강화시키고 힘줄과 관절의 기동성을 개선시킨다. 발바닥과 아킬레스 건에서 느껴지는 통증이 줄어들어 발을 구르는 것이 훨씬 쉬워진다.
  • 부드럽고 탄력적인 소재 위에서 균형을 잡기 위해 자연스럽게 더욱 곧은 자세를 취하게 된다. 엉덩이와 허리가 곧게 펴져서 능동적으로 자세 변형(척추 후만증)에 대처할 수 있다.
  • 균형감이 좋아져서 외부의 영향에 더 빨리 대처할 수 있게 된다. 키부트의 부드럽고 탄력적인 밑창 덕분에 걷고 있는 바닥의 느낌이 더 좋아져서 발의 민감도도 개선된다.

초기 반응

강직성 척추염의 특정 초기 반응

질병의 단계에 따라 키부트/키바운더를 사용하는 초기에는 발, 엉덩이와 허리 통증이 늘어나는 것을 느낄 것이다. 기분(kybun)으로 힘줄과 관절을 움직여주기 때문에 처음에는 불편함이 느껴질 수 있고 통증이 느껴질 수도 있다. 본인 몸의 변화를 잘 감지하면서 통증이 느껴질 때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더 많은 팁을 원한다면 적용시 팁을 참고하기 바란다.

초기 반응에 대한 일반적인 정보를 원한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Erstreaktionen 

기분 운동

키부트 특별 운동이나 기본 키바운더 운동에 대한 정보를 원한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kybun Übungen

적용시 팁

  • 강직성 척추염의 통증이 재발성 감퇴이기 때문에 키부트 운동은 사용자의 매일의 컨디션에 따라 조정되어야 한다. 개인에 따라 기분운동이 얼마나 오랫동안 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지 언제 휴식을 취해야 하는지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날은 짧은 약간의 키부트 운동이 필요할 때가 있고(어떤 날은 운동을 하지 않는 날이 있을 때도 있다) 키부트를 신고 어떤날은 장거리를 걸을 수 있을 때도 있다.

    힘줄, 근육, 관절의 유동성 때문에 키부트 운동 이후에 통증이 느껴질 수도 있다. 그러나 통증은 기분 운동 이후 두세시간 이후에는 거의 없거나 사라져야 한다. 통증이 지속되거나 심각해지면 사용 시간을 줄여주어야 한다. 이것은 모든 염증성 질병에 특히 중요하다. 키부트/키바운더 위에서 규칙적으로 걸을 때 몸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적응할 것이다(결합 조직과 관절의 보다 큰 유동성). 통증/초기 반응은 덜 빨리 그리고 덜 자주 일어나게 될 것이다.

    도움이 되는 팁:

  • 발을 구를 때마다 심한 통증이 느껴진다면 발바닥 힘줄과 아킬레스건의 장력이 아래와 같이 줄어들 수 있다: 
    1) 짧게 걷기
    2) 키부트 안에 딱딱하고 얇은 깔창 넣기. 깔창은 키부트 밑창의 부드러움을 줄여주어 발의 유동성을 제한시킨다.
  • 키부트나 키바운더 위에서 새로운통증이 느껴지거나 기존 통증이 더욱 심해질 경우 다양한 것이 이유가 될 수 있다 (. 익숙치 않은 더욱 곧아진 자세, 몸에 없었던 긴장된 근육과 움직임). 필요하다면 사용 사용시간을 조절하고 짧은 기분(kybun) 휴지기를 가질 수 있다.
  • 매일 규칙적으로 기분 운동을 할 것을 추천한다. 운동은 근육을 풀어주고 몸을 바로 세워준다. 관절의 긴장도를 완화시켜준다. 
    본인에게 좋은 기분 운동을 선택하라! 고객에 따라 조금 더 강도 높은 운동을 원하는 반면 어떤 고객들은 좀 더 수월한 움직임을 선호할 수 있다; 이것은 지극히 개인에게 필요한대로 할 것을 추천한다
  • 약간 넓은 키부트 2세대 모델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중족부가 약간 넓게 나와서 더욱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키부트 매장의 전문가와 상담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 키부트를 신고 불안정함을 느끼거나 집에서 사용할 추가적인 운동기구를 찾고 있다면 키바운더가 이상적인 대안이 될 것이다. 집에서도 부드럽고 탄력적인 매트 위에서 발, 다리, 허리 근육을 강화할 수 있다. 불안정함을 느낀다면 고정된 물건을 잡고 설 수 있다. 키바운더는 다른 높이의 두께 선택이 가능하다(두꺼울수록 더 강도높은 운동이 된다). 가까운 매장에서 상담을 받아보기 바란다.
  • 기분 운동을 함에도 피로감이 높아지거나 통증이 느껴지거나 기분(kybun) 밑창 위에서 측면/안쪽으로 발목 관절이 기울어지는 현상이 있다면, 증상이 사라질 때까지 짧은 키부트/키바운더 휴지기를 갖는 것이 좋다.
  • 가능한한 곧은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힘쓰고 (바닥을 바라보지 말고) 앞쪽을 응시하라. 키부트를 신고 똑바로 걸으면서 발목 관절의 측면/안쪽으로 기울어지는 현상을 바로잡아야 한다.
  • 더 많은 질문 사항이 있다면 가까운 기분 매장에 연락해보기 바란다.

Opinions/customer testimonials

no news in this list.

Experiences/further questions about Bechterew’s disease

No FAQ's found.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