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는 학생, 스트레스 주는 학교

Zurich 학교 의료서비스의 미디어담당 Silke Schmitt Oggier박사는:

어린이가 커갈수록 학교는 더욱 거북한 존재가 된다.자신에게 얹어지는 성적 부담뿐 만 아니라 부모님의 기대와 공부해야 하는 시간에 대한 부담이 가해진다. 2003년부터 진행된 관찰에 의하면 스위스학생의3분의2는 학교를 즐기며 학업 능력 또한 뛰어나다 .적당한 압력은 성취하려는 욕구를 고양시킨다. 잘한다면 자신감도 생겨 학교에서의 행복을 느낄 수 있게 된다.

하지만 학생들에게 너무 큰 부담이 주어지만 부정직인 스트레스가 쌓인다. 성과는 줄어들고 신체적인 건강에도 부담이 간다. 따라서 행동, 건강문제가 있는 학생들은 대부분이 부모님의 기대에 부합하지 못한 아이들인 경우가 많다:

§  11-16세 학생들의 20%가 학교에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응답했다

§  견습생의20%가 일자리에서의6개 스트레스 요소 중4개를 경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  학교 분위기가 긍정적이라고 답한16–20세 학생들은 학교에서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

St. Galle의 영양사이자 소아과 의사인Kurt Baerlocher는Silke Schmitt Oggier박사의 결과를 참고해7-16세 학생 중4분의3이 스트레스 환경에 놓여있지만, 소수만이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 스트레스 원인은 성취도에 대한 부담감이다. 아이들은 두통,복통,수면장애,또는 집중력 저하의 증상을 보였다.

운동이 해결할 수 있다– kyBounder위에 서 있는 것

그러한 아이들은 특정한 맞춤형 운동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숲에서의 산책이나 흥미있는 운동; 한번 시도해 볼 만하다.

kyBounder위에서 학생들은 스트레스의 근원을 제거할 수 있다. 부드러운 쿠션면에 서있으면 균형을 잃은 움직임에 대한 조화를 되찾을 수 있어 활동 항진을 감소시킬 수 있다. 반가운 부작용은: 아이들은 행동적 방해물에서 해방되고,집중력이 향상되며, 움직이고 싶은 욕구를 폭력적으로 표출하지 않아도 된다.